윤 원장은 “한국은 고령화로 연금

윤 원장은 “한국은 고령화로 연금자산 수요 증가로 자산운용시장 전망이 밝고 제4차 산업혁명을 향한 산업과 정부 노력이 점차 활발해지고 있다”며 “최근 남북경협 가능성이 커지면서 동북아 금융중심지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범정부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런 상황은 외국계 금융사에도 값진 도약의 기회가 되고 외국계 금융회사와 한국 금융시장 간 동반 성장의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말 현재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은 1천10조원으로 사상 처음 1천조원을 돌파했다. 윤 원장은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들에게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 제공과 철저한 내부통제 체계 구축, 금융소비자 보호를 당부했다. 윤 원장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취득한 값진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특성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국내 금융시장에 건강한 활력을 불어넣어 달라”며 “금감원도 글로벌 스탠다드에 비해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효과적인 내부통제 체계 구축과 철저한 리스크 관리에서 모범을 보여달라”며 “모든 영업과정에서 금융소비자에게 불합리한 점이 없는지 항상 살피고 금융소비자가 원하는 바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언급했다.

고양출장샵 -[카톡:ym85] (MIAMI and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3650 REIT (“3650 REIT”) and The Silverfern Group (“Silverfern”) today announced a collaboration for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ecured by U.S. commercial 창원출장샵 real estate 제주도출장샵 (“CRE”) 인천출장샵 to 부산출장샵 be marketed as the Silver3TG Investment Program (“Silver3TG”).

연구팀은 유도체화 없이 기체상 ‘

연구팀은 유도체화 없이 기체상 ‘주인-손님’ 화학법이라고 불리는 방식을 이용해 두 종류의 시알산을 높은 감도로 분석했다. ‘주인-손님’ 화학은 주인 역할을 하는 분자가 자신의 분자 구조 안에 손님 분자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여서 안정한 복합체를 형성하는 현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두 시알산의 용액 상태 농도비는 기체 상태에서 주인-손님 복합체 비율과 비례했다. 복합체 형성 비율은 주인 분자 구조 인식 능력에 따라 결정된다. 이 점을 이용해서 각 시알산 복합체 이온 세기를 비교해 분석하는 게 핵심 원리다. 개발된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을 최소 농도 1.6pmol(피코몰)까지 정량할 수 있다. 유도체화가 필요한 기존 분석법과 비슷하다.

군산출장샵 -[카톡:ym85]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추석 당일부터 이틀간(24∼25일) 박물관 광장에서 추석 민속 한마당을 연다. 이곳에서는 투호놀이, 딱지치기, 고무줄놀이, 윷놀이, 김해출장샵 제기차기, 제주동차타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보리빵 나눔, 추억의 뻥튀기 등 먹거리가 제공되고 버블놀이 체험, 페이스페인팅, 캐러커처 등의 놀이마당도 운영된다. 팔씨름, 제기차기, 투호놀이, 딱지치기 등의 민속놀이로 가족 간 실력을 겨뤄보는 경연대회도 진행된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에서 12일(현지시간)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노동조합원과 시민단체 회원 등 수천 명의 시민이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주요 도로를 점거한 채 김포출장샵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지 아래 정부가 추진하는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TN 방송 밀양출장샵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높은 물가상승과 실업률 등 경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아르헨티나의 연간 물가 상승률은 31%에 달한다. 그러나 정부가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 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연말께 물가 상승률이 전주출장샵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부 시위대는 빈곤 상태가 심화하는 것을 알리려고 큰 솥에 스튜를 끓여 행인들에게 권하기도 했다.

대전출장샵 -[카톡:ym85] ◇ ‘황

대전출장샵 -[카톡:ym85] ◇ ‘황무지에 던져진 삶’…맨손으로 옥토 일구다 지금에야 ‘울진∼철원’이 차로 5시간 거리(360여㎞)지만, 당시 수재민들은 강릉과 화천을 거치는 굽이길 500여㎞를 돌아 나흘 만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에 닿았다. 무리 중에 만삭의 아낙네는 화천군 한 초등학교에서 딸을 순산하기도 했다. 트럭에서 내린 이들을 맞이한 것은 끝없이 펼쳐진 갈대숲이었다. 북쪽 산 정상 인근에는 남방한계선 목책이 보였고 논밭은 흔적만 남아 있었다. 전쟁 전 주민 800여명이 살았으리라고는 짐작할 수 없을 만큼 황폐해진 땅에서 이들은 군부대 천막 60여동에 기거하며 삶을 이어나가야 했다. 철원의 봄은 종종 영하권 날씨로 떨어졌다. 광명출장샵 이주민들은 바람이 들이치는 천막 안에서 가마니를 깔고 군부대에서 지원한 담요 한 장에 의지해 한뎃잠을 청했다. 남쪽에서 살다 온 이들은 생전 처음 듣는 대북·대남방송, 포사격 소리로 불안함에 떨었다. 이윽고 4·19 혁명이 일어나 민주화의 싹이 전국에 돋아났지만, 마현리의 봄은 제주도출장샵 더 멀어져 버렸다. 강원도지사가 바뀌면서 그가 책임진 약속들이 허공에 날아가고 이주민과 관련된 문서들도 다 사라져버린 까닭이다. 경주출장샵 약속받은 김해출장샵 장비와 식량은 없었지만, 황무지에 던져진 이들은 맨손으로 갈대를 뽑으며 논밭을 일궈갔다. 1가마(80㎏)를 빌리면 1년 뒤 5말(40㎏)을 얹어 갚아야 하는 보리쌀로 배를 채우며 고리를 꾸어 소를 장만해 버려진 땅을 개간했다. 마현리 일대는 6·25 격전지로, 땅을 갈아엎다 보면 탄피들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탄피 4kg에 보리쌀 3말로 수입이 여간 아니었다. 하지만 이것을 장에 내다 팔기가 문제였다. 인근 와수리 장터로 가려면 검문을 거쳐야 하는데 군인들에게 걸리기라도 하면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그 때문에 아낙네들이 아기를 둘러맨 보자기 속에, 속곳과 젖싸개 안에 탄피를 꼭꼭 숨겨 검문을 피했다. 이주민들은 이토록 던져진 삶을 처절하게 견뎌내며 갈대밭을 옥토로 바꿔갔다.

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

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지역 선포(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최근 홍수로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로이터 등에 따르면 전날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국(NEMA)은 지난 2주 동안 나이지리아에서 홍수가 잇따르면서 최소 100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또 홍수로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많은 농장이 파괴됐다. 국가비상관리국은 홍수가 나이지리아 중부와 서부의 10개주(州)에 집중됐고 니제르강과 베누에강이 범람했다고 설명했다. 코기주, 아남브라주, 니제르주, 델타주 등 4개 주는 국가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외신은 올해 나이지리아에서 홍수에 따른 인명피해는 36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012년 이후 최악이라고 전했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서울출장샵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군산출장샵 -[카톡:ym85] 2003년 대형 폭발사고로 40여명 사상자 낸 이후 18년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과거 대형 폭발사고로 많은 인명피해를 낸 브라질 아우칸타라 우주센터(CLA)가 로켓 발사 재개를 위한 준비를 거의 수원출장샵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오는 2021년 중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에서 익산출장샵 로켓 발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브라질 정부 부산출장샵 산하 우주시스템조정위원회의 루이스 페르난두 지 아기아르 위원장은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에 발생한 폭발사고 이후 새로운 로켓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3650 REIT was founded on the philosophy of being a relationship lender. We are committed to providing real estate owners with more than just capital,” said 3650 REIT founder Jonathan Roth. “The Silver3TG collaboration with Silverfern allows both of our firms – and our investors – 부산출장샵 to capitalize immediately on current U.S. CRE market conditions and to be prepared for any potential 경주출장샵 market correction.”

광명출장샵 -[카톡:ym85]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1953년)가 설립됐다. 전쟁 중에는 미군 영향으로 선글라스 붐이 일었다. 피난생활에서도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다녔다고 한다. 1960년대 들어 국산 안경테 디자인과 소재에 변화가 생겼다. 구리출장샵 세계적 추세가 합성수지에서 금속제로 전환됐다. 이전 금속제 안경테는 금, 백금 등 귀금속을 이용한 청주출장샵 고가품이어서 수요가 적었다. 1961년 설립한 안흥공업사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프레스 공정으로 찍어냈는데 가격이 저렴해 시장에서 주류를 이뤘다. 같은 해 서울에 설립한 한국광학주식회사가 금도금 안경테를 생산하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도 생산라인 일부를 금속제로 전환했다. 국내에 금속제 안경테가 보편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2015년 펴낸 ‘한국안경제조 70년사’는 대구에 안경산업이 발달한 이유로 입지 여건과 안경산업 특성을 꼽는다. 대구는 한반도 동남부 교통 요충지로 섬유, 우산·양산 제조, 염색공업 등 경공업이 발달한 곳이다. 안경은 260여 공정을 개별 업체가 나누기 때문에 한곳에 모이는 것이 유리한데 대구에는 6·25 전쟁을 전후해 관련 업체가 하나둘 몰려들었다. 1960년대 후반 4∼5개 중소업체가 설립되고 소규모 협력업체 40여 곳이 생겼고 도금업 등 안경제조 관련 산업이 양호한 편이었다.

◇ MDL 남쪽 지뢰지대 제거하는 데

◇ MDL 남쪽 지뢰지대 제거하는 데 200년 걸려 군 당국은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MDL) 남측지역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북측 및 남측지역의 지뢰지대 넓이가 여의도 면적의 40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전방사단의 10여 개 공병대대를 모두 투입해도 이 지역의 지뢰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 적어도 200년가량 걸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과거 경의선 구간에 2개 공병대대를 투입해 85만㎡ 범위의 지뢰를 제거하는 데 14개월이 소요됐다. 동해선 구간은 1개 공병대대를 투입해 13만㎡ 범위의 지뢰를 걷어내는 데 6개월이 걸렸다. 경의·동해선 구간에서 제거한 지뢰 및 폭발물은 5천여 발로 집계됐다. 당시 군은 두 구간의 지뢰제거를 위해 롤러 방식의 리노(28억 원), 마인 브레커(17억5천만 원), MK-4(8억5천만 원) 등의 장비를 국외에서 구매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배영경 기자 = 역사적인 제3차 평양 인천출장샵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 18일 경제계는 영천출장샵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재계는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여전한 만큼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다. 당장 가시적인 경협 사업 프로젝트가 나오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신중 모드’가 감지된다. 이날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들은 대부분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과 현대자동차[005380], LG[003550], SK 등 총수나 주요 경영진이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 대기업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은 모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여전히 청주출장샵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과 사업을 추진할 경우 김해출장샵 자칫 우리 기업도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며 “외교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만큼 기업들도 공식적인 코멘트를 내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성장론’ 토론 거절한 이해찬

“‘국민성장론’ 토론 거절한 이해찬…평양 다녀오면 또 묻겠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제부터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간다”며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부산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에 강연자로 나서 “추석을 쇠면 전체 당협위원장의 사표를 다 받은 뒤 새롭게 심사를 통해 재임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직접 인적쇄신을 시작하겠다고 천명한 것으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와 2020년 총선을 앞둔 공천 작업에까지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그동안 김병준호(號)는 출범한 뒤 두 달 동안 당의 가치·비전 세우기에 우선 몰두하면서 정작 중요한 인적쇄신은 뒷전에 둔 것 아니냐는 당 안팎의 지적을 받아왔다. 김 위원장은 강연에서 “사람을 교체할 때는 어떤 사람이 새로운 담론을 가지고 논쟁을 하고, (그 논쟁에) 참여하기를 원하는지 볼 것”이라며 인적청산의 ‘기준’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한 직후 바로 인적청산에 나서지 않은 이유를 놓고는 ‘제3의 길’을 앞세운 토니 블레어 전 총리 시절 영국 노동당을 예로 들면서 “정당은 결국 철학과 노선 변경을 분명히 함으로써 다시 일어나 오래간다”며 “민주당 ‘김종인 비대위’가 잘랐던 문희상·이해찬·최재성 등은 다시 돌아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동두천출장샵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수원출장샵 단계 광명출장샵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동두천출장샵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Speaking ahead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

Speaking ahead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GA)/Climate Week NY, and on the heels of the Global Client Action Summit (GCAS) in San Francisco, Grant F. Reid said: “I am deeply invested in our plan to change the trajectory around how we do business. We continue to see a range of issues facing our global community – including climate change, poverty, obesity and water stress. Incremental improvement will not be enough. We must take action together. Mars has committed to working with governments, NGOs and industry leadership groups, like the Consumer Goods Forum, to make measurable differences – and to create a healthy planet on which all people can thrive.

“한반도 비핵화 가장 중요한 이슈…김정은, 순안공항 영접 나올 듯””평양 남북정상회담 최초 생중계…합의안 도출 주목”

고위급접촉 남원출장샵 결과 보고토대로 남북관계 발전방안 경주출장샵 논의 밀양출장샵 관측(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청와대는 송고 구리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