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마음으로 찾아본 공룡 수목원은 필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여대의 대형 버스와 소형 유치원 버스가 수목원 앞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유아들에게는 움직이는 공룡의 모습이, 장년층에게는 아름다운 수목원의 전경이 어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구리출장샵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자유무역과 시장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요 20개국(G20)이 한목소리를 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dpa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통상장관회의는 공선 서산출장샵 선언문을 채택하고 세계 교역 체제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WTO의 개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G20 국가들은 또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열린 시장을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선언문에는 구체적인 인천출장샵 WTO 개혁 방안 등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평택출장샵 -[카톡:ym85]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김해출장샵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