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전

(증평=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전국 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9일 현재 19.24%인 지방교부세 교부율을 21∼22%로 올려달라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이날 증평에서 정기총회를 열어 “정부가 지방소비세·소득세 세율을 올리고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8대 2에서 7대 3으로 조정하면 지방교부세 규모가 줄어 지방교부세 의존도가 높은 지자체의 재정이 감소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방소득세 인상분 50%를 공동세로 만들어 기초지자체에 균등 배분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심어…”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KT와 BC카드, 매일경제 등이 함께 주는 이 상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국 1천여종 축제를 분석해 콘텐츠, 마케팅, 전문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정량화된 데이터를 토대로 평가한 상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 축제는 지난 7월 제12회 피너클어워드 한국대회에서 ‘IT 로봇 종묘제례악 계룡출장샵 공연’으로 어린이 프로그램 부문에 입상했다. 51번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내달 11∼14일 영동천 둔치와 난계사 일원에서 펼쳐진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사천출장샵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시흥출장샵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수원출장샵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