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

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평택출장샵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최고의 청주출장샵 예우’로 일정마다 극진한 대접에 파격 환대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남북 정상은 평양에서 만난 이틀째인 19일에도 한나절 가까이 일정을 함께 하며 한층 더 돈독해진 모습을 보였다. 전날 평양공항 영접 때 ‘최고의 예우’를 시작으로 문재인 김포출장샵 대통령 일정마다 각별히 정성을 쏟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도 오전에 열린 추가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를 직접 찾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했다. 방북 이틀째인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일차 정상회담을 위해 오전 10시5분께 처음 밀양출장샵 만나 65분간 대좌했다. 전날 북한 체제의 ‘심장부’라 불리는 노동당 본부청사를 처음 공개하며 회담을 한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을 직접 찾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