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가두구 AFP=연합뉴스) 서(西) 아

(와가두구 AFP=연합뉴스) 서(西)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동부지역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두 차례 테러공격으로 최소한 8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지방정부 당국이 15일 밝혔다. 지난 1960년 프랑스에서 독립한 부르키나파소에선 최근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이 세력을 확대하고 있다. 콤피엔가주(州)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콤피엔가주 동부에 있는 디아비가와 콤피엔비가 마을에서 밤새 두 차례 테러 공격이 발생했다”며 최소한 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남원출장샵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오산출장샵 -[카톡:ym85] 코렌망 이용 의료데이터 유통 실증연구 안마계룡출장샵 시작…”진단검사비만 연6천억 절감”(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전문직 종사자 A(33)씨는 또래와 달리 용인출장샵 자신의 건강에 관심이 많다. 할아버지에 이어 아버지까지 암으로 일찍 돌아가신 가족력이 있는 터라 혹시라도 건강에 문제가 생기지나 않을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때문에 A씨는 매년 여름 휴가 때마다 여행은 고사하고, 200만원이 넘는 고가의 건강검진을 받는다. 병원 쇼핑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벌써 이런 게 5년째다. 그런데도 불안이 계속돼 최근에는 개인별 생체데이터를 관리해준다는 한 바이오기업의 프로그램에 가입했다. 회사 측에서 제공해준 생체데이터 기기에 올라서면 체중, 체지방량, 혈압, 체온, 심박수, 기초대사량 등이 자동 전송되고, 이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이 A씨의 누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대일 건강관리를 해주는 방식이다. 밀양출장샵 하지만 이씨에게 또 다른 걱정이 있다. 여러 병원에 다니다 보니 병원마다 진단검사에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아서다. 더욱이 민감한 질병 정보가 동의 없이 다른 목적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런 A씨에게 회사는 ‘블록체인’ 기술이 민감한 건강정보를 지켜준다면서 안심하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정말로 A씨의 건강정보는 안전한 것일까. 또 병원마다 하는 중복 진단검사를 해결할 수는 없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