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유니레버가 네덜란드로 본사를 통합하고 영국 증시에서도 빠지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기관투자자 일부가 반대 움직임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세계적 생활용품 업체인 유니레버는 브렉시트에 따른 비용 증가 우려 등을 이유로 지난 3월 영국과 네덜란드에 분산됐던 본사를 네덜란드로 합치는 방안을 확정한 데 이어 최근 영국 증시의 FTSE 100 지수에서도 빠지겠다고 발표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비바 보험의 자산관리 부문을 책임지고 있는 데이비드 커밍 주식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유니레버의 영국 본사를 네덜란드 본사로 통합하는 데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아비바 보험은 유니레버의 영국 상장 주식 1천700만주, 전체의 1.4%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다. 유니레버는 FTSE 100 지수에서 제외되는 방안에 대해 오는 10월 25일과 26일 각각 영국 주주와 네덜란드 주주를 대상으로 동의를 구하는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다. 영국 주주의 75%, 네덜란드 주주의 50% 이상이 이에 동의하면 유니레버는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된다.

전주출장샵 -[카톡:ym85] 북중 접경지역 찾은 ‘범민족평화포럼’ 밀양출장샵 참가자들단둥 압록강단교·황금평 등지 둘러보며 가슴 ‘뭉클'(단둥[중국 랴오닝성]=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구리출장샵 = “압록강변에 와서 강 너머 북한 신의주를 바라보니 역사가 와 닿습니다.” 23일 북중 접경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이 곳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범민족 평화포럼’에 참가한 남측 및 해외동포 전문가 30여명이 찾았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날 중국 선양에서 1차 포럼 행사를 하고서 이날 행사 이틀째를 맞아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했다. 러시아 미국 일본 경주출장샵 카자흐스탄 독일 영국 등지에서 온 이들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에 온 서울출장샵 게 처음이라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