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법원 징계 요구 규정 효력 정지에 입장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26)이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시즌 첫 선발 출전했으나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은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인터밀란과의 2018-2019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후반 19분 루카스 모라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첫 선발 출전 경기였다. 손흥민은 지난달 11일 뉴캐슬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교체 출전한 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섰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문제를 해결한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의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 뒤 지난주 토트넘에 복귀했다. 15일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교체 출전으로 컨디션을 조절한 그는 이날 처음으로 선발로 나섰으나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수원 삼성에 덜미를 잡힐 위기에 놓인 K리그 ‘1강’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은 “늘 쫓기다가 이번엔 쫓아가는 입장이다. 도전이 흥미롭다”며 반전 드라마를 다짐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 패배가 아프기는 하지만, 우리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한다면 내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며 이번 시즌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에서 수원에 0-3 완패를 당하며 2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19일 열리는 2차전은 적지인 수원에서 치러야 해 한층 불리한 상황이다. 최 감독은 “밖에선 1강이라고 했지만, 대표팀 차출과 부상 때문에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남은 선수들이 잘 해줘 여기까지 왔다”면서 “마지막일 수도 있는 내일 90분,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차전을 앞두고 상주와의 리그 원정에서 홍정호가 원래 후보였는데,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이 온다는 얘기를 듣고 주전으로 넣었다가 크게 다쳐 악영향을 받고 분위기가 깨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1차전에서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는데, 저도 선수들도 홈에서 무의식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 순식간에 3실점 했다”며 “1차전 패배는 감독 책임”이라고 말했다.훈련 동참 중국·몽골군에 사의…中, 3천여명 병력·장비 파견 ‘동방-2018′ 전체 훈련에 30만 병력 참가…81년 이후 최대 규모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시베리아 지역에서 펼쳐진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규모 군사훈련을 직접 참관했다. 지난 11일 시작돼 17일까지 계속되는 ‘동방-2018′ 군사훈련의 핵심 단계인 이날 훈련에는 중국과 몽골 군대도 참가해 세 나라의 끈끈한 군사적 연대를 과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지휘본부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 등과 함께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기 위해 꺼낼 다른 카드는. ▲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감당할 수 있도록 흡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자영업자 대책, 근로장려세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공공외교 전문기관인 한국국제교류재단(KF)은 한국-태국 수교 60년을 기념해 전시, 공연, 영화 상영을 아우르는 복합 문화행사인 ‘2018 KF 세계문화브릿지’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19일부터 11월 9일까지 서울 중구 수하동 KF갤러리에서 ‘아웃 오브 플레이스’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한-태 현대미술전에는 양국 작가 8명이 참여해 사회·정치·역사·종교·대중문화 등을 주제로 회화, 사진, 설치, 영상 작품을 선보인다. 10월 10일에는 태국을 대표하는 무용가 론나롱 캄파를 초청해 KF글로벌센터에서 현대무용 공연을 개최한다. 같은달 31일부터 11월 14일까지 KF세미나실에서는 매주 수요일 저녁마다 태국 영화 상영회가 열린다. 상영작은 태국의 댐 근처에 세워진 수상학교를 배경으로 한 로맨스코미디인 ‘선생님의 일기’로 2014년에 흥행했던 작품이다. KF 관계자는 “현대 미술과 무용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태국 문화를 소개해 양국 간 문화적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마련한 전시”라고 소개했다.▲ 정직옥 씨 별세, 방기열(글로벌이코노믹 뉴미디어부 영상팀장) 씨 모친상 = 17일,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8호실, 발인 20일 오전 8시30분. ☎ 02-2258-5940 (서울=연합뉴스) 송고하루 전은 일본, 나흘 전은 한국이 정확…차이는 미미”태풍 상륙 위치보다 강풍·강수 지역 분석 더 중요” INC를 위시한 야권은 약 7개월 앞으로 다가온 차기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파업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통화가치 급락과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악화가 심각한 수준이 아니었다면 이처럼 대대적인 파업과 시위가 성사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인도의 유가는 루피화 가치 급락 등의 영향으로 최근 수주간 급등세를 보여왔다. 루피화는 10일 달러당 72.50루피에 거래돼 역대 최저 수준을 보였고, 수도 뉴델리의 휘발유 소매가격은 리터당 80.73루피(약 1천260원)로 올랐다. 비하르 주 등 북부 일부 지역에선 휘발유 가격이 이미 리터당 90루피를 넘어 1년 전보다 14% 이상 가격이 높아졌다. 주된 원인으로는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지목되지만, 모디 총리가 2016년 지폐 대부분을 무효로 하는 화폐개혁을 하고 이듬해 세제를 개혁한 것도 현금 부족 사태 등을 불러 경제에 추가적 부담을 줬던 것으로 평가된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수많은 사용자의 눈을 사로잡은 신형 아이폰 언팩(공개) 이벤트를 하는 사이에 구형 아이폰 사용자의 배터리 교체비용도 ‘소리 없이’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X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 1일부터 29달러(약 3만2천500원)에서 69달러(약 7만7천400원)로 인상한다. USA투데이는 “당신의 아이폰이 갑자기 느려지거나 배터리를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지면 꼭 올해 안에 바꾸는 편이 낫다”고 권고했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이 처음 발견한 애플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인상은 1년간의 무상보증 기간이 끝나는 기기에 한해 적용된다. 아이폰 SE와 6, 6 플러스, 6S, 6S 플러스, 7, 7 플러스, 8, 8 플러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29달러에서 49달러(약 5만5천 원)로 오른다, 새로 나온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69달러로 책정됐지만, 신제품 출시 후 1년간은 무상 교체해주기 때문에 당장은 돈 들 일이 없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는 이미 업데이트가 진행된 iOS 버전 11.3에서 적용된 배터리 건강상태 체크를 통해 80% 미만 수준으로 떨어졌을 때 일반적으로 권고하는 사항이다. 아이폰은 배터리 성능이 나빠지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구동 스피드가 현격하게 떨어지는 등 스마트폰 기능상의 여러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나 IT 업계에서 한동안 배터리 게이트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SKIS)에 삼성전자[005930]의 디지털 플립차트인 ‘삼성 플립’이 설치됐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최근 교육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스마트기기를 통해 학생과 교사 간 원활한 소통을 지향한다는 취지에서 삼성 플립을 도입했다. 지난 1993년 양국 정부의 인가를 받아 개교한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유·초·중·고교에 약 45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국제화를 위한 창의 융합 교육 과정 등으로 현지에서도 손꼽히는 명문이다. 이 학교의 교실, 도서관, 실험실 등에는 삼성 플립이 설치돼 실제 수업에 활용되고 있다. 55인치 초고화질(UHD)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펜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기기인 삼성 플립은 미러링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 있는 자료를 손쉽게 불러올 수 있고, 동영상과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어 수업 흥미를 높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수업시간에 필기한 내용을 즉시 이메일이나 클라우드를 통해 학생들과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이 필기 부담을 줄이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4명까지 동시 필기가 가능한 삼성 플립은 바퀴가 달린 이동식 스탠드로 장소를 옮길 수도 있다. 이 학교의 김승오 교장은 “혁신적인 스마트 디지털 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삼성 플립의 도입을 결정했다”면서 “도입 후 학생들이 디지털 세대답게 다양한 기능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 평생 성냥 만든 업체 대표, 마지막 소망이 있다 손진국 대표가 성광성냥 건물을 그대로 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생산한 공장으로서 우리 생활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2013년 5월 성광성냥을 ‘100년 장수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했다. 공장시설도 ‘경북도 산업유산’으로 지정해 공장 입구에 현판을 달아주기도 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은 탓인지 몰라도 성광성냥은 불과 몇 달 뒤 생산을 중단했다. 공장 문을 닫은 뒤 손 대표는 성냥문화를 후손에 전해주기 위해 공장 터에 성냥박물관이나 체험학습관을 만들 생각에 기계 등을 그대로 남겨뒀다. 그 뒤 의성군은 성냥생산시설이 갖는 문화콘텐츠 가치를 인정해 성냥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재정상태 등 여러 요인으로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성광성냥이 갖는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하더라도 생산시설 보존사업을 인구 5만여명에 불과한 기초자치단체인 의성군이 감당하기는 벅찼다. 광역자치단체나 국가에서 추진하는 것이 나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박물관 건립이 이런저런 이유로 미뤄지자 손 대표는 재작년 공장 터와 기계 등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박물관 건립 이후 상황 등을 다양하게 고려해야 하는 의성군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요즘 젊은 세대는 성냥이 지닌 의미를 모른다”며 “힘겨웠던 시기 의성군 경제의 한 부분을 담당했던 성광성냥공장이 가치를 인정받아 후세에 전해졌으면 하는 것이 한평생을 성냥과 함께 한 내 소망”이라고 말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문화재청 등 관련 중앙부처와 연계해 성냥생산시설을 근대문화역사지구나 등록문화재가 될 수 있도록 해 국비지원을 받아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 문화일보 = 文ㆍ金회담 성패, 核리스트 신고ㆍ검증 확약에 달렸다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통일교육 교재의 反逆性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 결함 너무 많다 ▲ 내일신문 = 부동산정책보다 토지개혁이 필요한 때 ▲ 헤럴드경제 = 경기의료원 수술실 CCTV, 의료계 확산 촉매돼야 만시지탄 은산분리완화 처리, 규제혁신 출발점되길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이번 평양에서 열리는 두 정상 간 세 번째 회담은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만큼 중대하다. 1·2차 회담이 남북 정상 간 ‘만남’과 ‘신뢰’에 의미를 뒀다면 3차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하고 근원적인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이라는 ‘3대 의제’가 이번 회담의 무게감을 웅변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을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다진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에 나서게 됐다. 북미 정상 간 중재는 문 대통령이 적임자이며 그가 아니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About CRRC With the aim of “building a respectable international company”, CRRC has become one of the largest rail transportation equipment companies in the world, with annual sales revenue of USD 31.538 billion in 2017. It has 83 branches in 26 countries and regions around the world, 13 overseas research and development centers, and localized manufacturing bases in the United States, India, Malaysia, South Africa, etc., with products covering 104 countries and regions on six continents. 소양함의 초대 함장인 유재준 대령은 “소양함은 우리 해군의 작전영역과 지속능력을 크게 확장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이라며 “부여된 기동군수지원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여 우리 해군 함정의 전투력을 보장하고,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양함의 함명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송고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네덜란드 언론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하면 관계개선 큰 돌파구”벨기에 언론 “핵시설 폐기 약속한 北, 美로부터 어떤 보상 기대하는지 불명확”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와 스웨덴, 벨기에 언론 등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을 사실 위주로 신속하게 보도했다. 스웨덴 언론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을 영구 폐기하기로 한 점에 의미를 뒀고, 네덜란드 언론은 남북한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하는 등 한반도 평화 정착과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 점에 주목했다.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는 평양공동선언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의 가장 중요한 미사일 관련 시설인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국제 전문가들이 이를 참관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는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다. 방송은 또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가 없는 평화지역으로 만들겠다고 합의했다고 언급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방송은 김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서울을 가까운 장래에 답방하기를 원한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 지금까지 남북정상회담이 평양과 판문점에서 열린 점을 상기시키며 “김 위원장의 남한 방문이 이뤄지면 한국 전쟁 이후 북한의 지도자가 남한을 방문하는 첫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RTL은 ‘남북한이 올림픽 공동개최를 원한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남북 정상 간 평양공동선언을 보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 최근 10년간 통계를 봐도 여름철과 겨울철 기온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각각 1.1도 높았던 2010년과 2012년, 2017년의 경우 이어진 겨울철 추위가 기승을 부려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각각 1.4도, 1.9도, 1.9도 낮았던 것으로 기록됐다. 반면 2013년과 2016년에는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1.8도, 1.3도 높았고, 2016년 폭염일수(16.4일)와 2013년 열대야일수(13.4일)가 각각 역대 3위를 기록할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 대비 각각 0.7도 높았고 최저기온 역시 각각 0.8도, 0.5도 높았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가 폭염과 혹한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1년 단위로 볼 때 여름철 폭염이 발생했다고 해서 반드시 겨울철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국립기상과학원 변영화 기후연구과장은 “지구 온난화로 제트 기류가 약해져 폭염이나 혹한 발생 가능성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기상이변에는 온난화 이외에 다른 요인도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폭염이 반드시 혹한으로 이어진다고 예측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올여름 폭염이 지속한 데에는 중위도 지역의 제트 기류 약화로 대기 상층의 흐름이 정체된 데다 7월 초부터 양(+)의 북극진동 현상이 지속하면서 극 지역의 제트 기류가 강해져 북극의 찬 공기 남하를 차단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북극진동은 북극을 둘러싼 추운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일 또는 수십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을 말한다. 양(+)의 북극진동과 반대로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나면 소용돌이가 느슨해져 북극의 찬 공기가 종종 중위도로 남하하게 되는데 이 같은 현상이 겨울철에 나타나면 혹한이 올 수 있다. 온난화로 극지방의 해빙이 많이 녹으면 북극진동을 느슨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우리나라에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다. 북극 지방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러시아 우랄산맥 동쪽에 형성되는 대규모 고기압인 우랄 블로킹과 만날 경우 러시아 내륙지역이 아닌 동아시아 쪽으로 방향을 틀어 굽이치면서 우리나라에 한파가 닥치게 된다. 우랄 블로킹 역시 우랄산맥 북쪽의 바란츠-카라해 해빙이 많이 줄어들수록 강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해빙이 많이 녹는다고 반드시 우랄 블로킹이 형성되는 것은 아니라고 변 과장은 설명했다. 기상청 기후예측과 서태건 사무관은 “겨울철 북극진동이 느슨해진다고 해서 중위도 전 지역에 혹한이 오는 것은 아니다”며 “찬 공기가 내려오는 형태에 따라 한파가 오는 지역이 생기고 이를 비켜가는 지역은 오히려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 6·15행사는 어떻게 치르나. ▲ 대표적인 남북공동행사는 6·15와 8·15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과 문화예술공연이다. 부문별로는 노동자통일축구대회, 여성문화한마당, 농민통일한마당, 청년·학생들의 유적지 답사 등 다양한 남북교류사업이 있다. 남북공동행사와 별도로 각 지역본부에서 시·군과 교육청의 지원을 받아 통일마라톤·걷기대회, 통일골든벨, 통일교육사업 등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6·15선언 18주년이 되는 해이고 역사적인 3차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된 해여서 여러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남북 정상 간 합의 내용을 민간 차원에서 어떻게 이행할 수 있는지가 주된 의제가 될 것이다.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그런데 낙하산 인사가 반복되는 이유가 뭘까. 직원들도 책임이 있다. 낙하산 사장은 임금을 많이 올려주고, 승진 인사도 쉽게 해준다.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통해 민원을 시원하게 해결해주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직원들과 노조는 힘 있는 낙하산이 내려오기를 노골적으로 희망하기도 한다. 공기업 노조가 낙하산에 끝까지 저항하지 않고 중간에 적절히 타협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일종의 담합이며. 그 최종 피해자는 국민이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 귀경길의 경우 SK텔레콤은 24일 오전 8시 이전 또는 25일 저녁 8시 이후나 26일 출발을 추천했다. 부산→서울의 경우 24일 오전 8시∼오후 4시 차량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11시 출발할 경우 평상시보다 약 2시간 40분 많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광주→서울 구간은 24일에는 오전 11시, 25일은 오후 1시에 교통량이 최고치에 다다를 전망이다. 25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6시간 42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SKT는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 8시에 출발하면 부산→서울 구간은 약 4시간 40분, 광주→서울 구간은 약 4시간 30분이 걸려 가장 원활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서울은 오후 8시, 대전→서울과 울산→서울은 오후 9시 출발을 추천했다. 서울 방면 도로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2~3시께 정체가 가장 심하고, 오후 6시 이후 남부권부터 교통량이 점차 줄어 오후 11시 이후에 정체가 대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두 회사 모두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도로가 양방향으로 막히며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최대 8시간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이달 초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21위(4언더파 284타)로 다소 부진했던 유소연은 “그때는 샷부터 퍼팅까지 모두 마음에 안 들었는데 지난주에 열심히 준비해서 그때보다는 모든 게 좋아졌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가장 열심히 준비했던 한주였던 것 같다. 퍼트부터 드라이버까지 모든 샷을 한 번씩 점검하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첫날 폭우가 쏟아졌던 것과 달리 이날은 오후까지 날이 맑다가 경기 후반부터 구름이 짙어졌다. 유소연은 “5번홀 칠 때 천둥소리도 들리고 해서 걱정했는데 비 맞지 않고 끝내서 기쁘다. 경기 마지막까지 좋은 날씨 속에 플레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소연은 박인비(30), 페닐라 린드베리(32)와 한 조를 이뤄 경기했다. 유소연은 “박인비 선수와 올해 한 번도 같이 플레이하지 못했는데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함께 경기해 좋았다”고 말했다. – Significant presence at key September events―during UNGA/Climate Week in New York, Mars leaders will take part in panel discussions and speaking events focused on tackling the urgent threats facing the planet and its people:   * Mars Chairman Stephen Badger at the Climate Week NYC Opening Ceremony; Board Director and Vice President, Mars Sustainable Solutions Frank Mars at a UN Global Compact event   * Speaking roles and panels with Andy Pharoah, Vice President, Corporate Affairs, Strategic Initiatives and Sustainability; Mars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Vice President, Global Human Rights Marika McCauley Sine; and Global Vice President for Sustainability Kevin Rabinovitch, among others – Launch of the ‘Climate Calling’ radio station partnership with Project Everyone―Mars has partnered with Project Everyone, the not-for-profit organization that pushes for urgent progress on the UN’s Global Goals, on a “pop-up” radio station ― offering business leaders and thinkers an opportunity to share their views on environmental progress. Working with a range of radio partners, the content will be broadcast globally and across social media throughout September. – Mars U.S. experience at Climate Week – through an interactive exhibit at the Hub, Mars will showcase its commitment to sustainably sourcing the ingredients that make up its diverse product portfolio. Attendees can learn more about the company’s renewable energy progress, work to create better cities for pets and how the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comes to life in the U.S. – Video Series on smallholder farmers – Mars will release a series of short films demonstrating initial efforts to transform the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 and commitments to smallholder farmers in our value chain. Films look at key ingredients including rice, mint and vanilla. 청와대는 국회의 비준동의 과정에서 비용 추계서도 함께 낸다는 방침이다. 판문점 선언이 워낙 포괄적이어서 재정 수요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우리 국민이 어느 정도의 재정 부담을 수용할 수 있는지 면밀하게 따져본 뒤 비용 추계서를 내놓아야 한다. 비용 추계서에는 남북한 간의 비용 분담에 대한 계획도 들어가야 한다. 국민과 국회를 설득할 만한 비용 추계서가 나오지 않으면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는 더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될 뿐이다. 송고

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난민의 실상을 가리고 혐오를 부추기는 가짜뉴스가 온라인상에서 끊임없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난민은 ‘공포의 대상’이 아닙니다. 세계시민으로서 우리가 공존의 길을 찾아야 할 대상입니다.” 난민인권센터 김규환(45) 대표는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현상을 부쩍 경계한다. 김 대표는 “난민들이 처한 현실을 제대로 이해한다면 이런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며 “난민은 국제사회의 인도적 도움을 필요로하는 존재”라고 힘주어 말한다. 서울 은평구 혁신파크에 자리한 난민인권센터는 2009년에 세워졌다. 회원 390여 명과 시민단체 6곳이 정기적으로 내는 후원금으로 운영되는 순수 인권단체다. 변호사와 활동가들이 난민인권센터에 상주하면서 난민 신청에서 정착까지 단계별로 도움을 주고 있다. 공익법인을 두었거나 공익활동을 하는 법률회사 10곳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난민을 위한 법률 지원도 해준다. 김 대표는 “지난 10년간 축적해온 경험과 난민 관련 통계 등을 바탕으로 난민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체계적인 난민 지원 사업을 펼치는 게 목표”라고 말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 (중국 톈진,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New Champions 2018의 연례 회의인 하계 다보스(Summer Davos)가 9월 18~20일에 중국 북부 톈진 시에서 열린다. 톈진 시 홍보부가 매체 보도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Bernard Lim Tel: +65-6809-6022 Email: bernardlim@oue.com.sg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Qi Xiangdong에 따르면, 모든 국가가 공통된 사이버 운명 집단에 속한다고 한다. 그는 “새로운 도전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해결책 중 하나는 국가와 국제 네트워크 빅 데이터를 통합하고, 더욱 스마트하고 전체론적인 차원에서 보안 상황을 모니터하고 대응하며, 여기에 ‘보안 두뇌’를 부여하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다차원적인 협력은 인터넷 보안 발전의 불가피한 경향이 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세계 최정상 무용단인 네덜란드 댄스시어터 송고 시민단체 “충주시 가설물 묵인” vs 충주시 “사실 아냐”(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에 들어선 빛 테마파크 ‘라이트월드’를 두고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충주지방분권 시민참여연대는 19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가 지난 6월 9일 개장 기념 공연을 열고 시민들을 무료입장시킨 것은 특정 후보(조길형 현 시장)를 위한 기부행위”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미시출장안마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1974년 부산시 부산진구 범천2동에 있던 삼화고무는 미국의 나이키와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생산 첫 계약을 맺는다. 이 계약을 앞두고 나이키의 창업자 필 나이트가 송승호 전 삼화고무 수출담당이사(당시 수출부장)를 찾아올 정도였다. 당시만 해도 나이키는 저가의 일본 러닝화를 미국으로 수입해 팔던 보따리상이었다. 나이키의 사업 첫해 매출은 800달러에 불과할 정도였다. 삼화고무와 계약한 나이키의 첫 주문량은 운동화 3천켤레였는데 이후 수만켤레 이상으로 급격하게 늘어나 오늘날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한 나이키의 기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나이키와 삼화고무는 5년 독점계약을 체결했고 이후 국제상사와 동양고무 등도 나이키 운동화를 만들었다. 오늘날 세계적인 브랜드로 거듭난 나이키의 성장 배경에 우수한 노동력, 저임금, 엄격한 생산관리 등의 강점을 내세운 우리나라 신발회사들이 크게 기여한 셈이다. 나이키와의 계약을 계기로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은 부산으로 몰렸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산정 기준이 되는 노동시간에 주휴시간도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경영계가 반대하는 데 대해서는 “과거에 해온 것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규정한 것이지, 소상공인들에 대해 과거에 없던 새로운 부담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마존이 제작하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즐’도 최우수 코미디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8개의 상을 받았다. 올해 처음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작품으로서는 대단한 성과였다. 레이철 브로스너핸과 알렉스 보스타인이 각각 최우수 코미디 주연배우상과 조연배우상을 받음으로써 출연진들에게도 상복이 터졌다. 반면에 지난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받았던 ‘핸드메이드 테일'(시녀 이야기)의 제작.출연진들은 빈 손으로 행사장을 떠나야 했다. 스릴러 드라마 ‘디 아메리칸스’의 매튜 라이스가 최우수 드라마 배우상을 받았고 최우수 드라마 여우상은 ‘더 크라운’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 분한 클레어 포이에게 돌아갔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사정(司正)·감찰 총괄기구는 국가적 반(反)부패 사정 작업을 더욱 잘 조율하기 위해 ‘특약감찰원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5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는 각급 감찰기관 및 그 직원들의 직무 이행 상황을 중점 감찰하려는 목적에 따라 특약감찰원을 초빙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시행 중인 ‘국가감찰위 특약감찰원 업무방법’에 따르면 특약감찰원은 이 같은 감찰활동 외에도 기율검사 및 감찰업무 개선을 위한 제언도 하게 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8월 중앙기율위 반부패 감찰팀장 격의 고위 인사가 뇌물 혐의로 조사를 받는 등 반부패 활동을 수행하는 관리들 사이에서 오히려 부패 행위가 적발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기율위는 수개월의 조사를 거쳐 자체 중앙순시조 장화웨이(張化爲) 전 조장에 대해 부패 및 엄중한 당기율 위반으로 당적을 박탈했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집권 후 ‘성역없는 사정’이 강조되는 가운데 처벌받은 인사들의 불만을 제어하고 ‘등잔 밑이 어둡다’ 식의 비판을 해소하기 위해 감찰기관과 그 직원들을 상대로 부패와 비리 예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국가감찰위는 특약감찰원 대부분을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국회 격) 대표 중에서 우수 인원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약감찰원은 또한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위원, 중앙 및 국가기관 관련 부처 직원, 각 민주당파 당원, 무당파 인사, 기업 및 비영리조직·사회단체 대표, 전문가·학자, 언론 및 문화예술종사자 중에서도 뽑힐 예정이다. 특약감찰원은 시간제로 근무할 것으로 알려졌다. 각국 “무력 대신 외교가 승리” 환영…시리아·반군, 같은 합의 정반대 해석”공세 일시적 연기일 뿐” 전망도…공격중단 대가로 러 챙긴 실리에도 의문페덱스컵 현재 1위는 디섐보…로즈·토머스 등 뒤집기 도전20위 우즈도 가능성…우승+페덱스컵 1위 하면 약 130억원(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 여성만 HPV 예방접종?…남성 ‘HPV 콘딜로마’ 증가세 HPV 백신 접종이 남녀 사이의 성 문제로 불거지는 것은 이 바이러스가 성 매개 감염병이기 때문이다. 남성과의 성접촉으로 감염되는 HPV를 여성의 책임으로만 여기는 사회 분위기에 여성들이 반기를 든 것이다. 이런 남성 책임론에 무게를 싣는 게 HPV 감염에 의한 ‘콘딜로마’라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성기에 붉은 돌기의 사마귀가 생겨 닭벼슬이나 양배추 같은 모양으로 점점 퍼지는 게 특징이다. 대부분 출혈과 분비물을 동반한다. 그런데 콘딜로마가 최근 들어 남성에게서만 꾸준히 늘고 있다. 그만큼 남성이 가진 HPV가 여성한테 옮겨갈 위험이 커진 셈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기과 김준모 교수팀이 2007∼2015년 사이 국내 콘딜로마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남성은 연평균 11.6%의 증가세가 지속했다. 반면 여성은 2011년 이후 콘딜로마 환자가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이처럼 여성 콘딜로마 환자가 감소한 것은 2007년부터 여성 위주로 HPV 백신 접종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HPV 백신을 접종하면서 2011년 이후 여성에게는 실제 질환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줄이려면 이제 남성도 HPV 백신 접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여성에게 전파됐을 때 자궁경부암 등의 심각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여성보다 남성에게 HPV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