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

◇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 무더위가 한창이다. 몸보신이 필요할 때다. 개중에선 보약의 대명사 ‘인삼’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계룡출장샵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제주도출장샵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

평생을 통영에서 살며 통영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린 전혁림(1916~2010) 화백을 일컫는 수식어다. 그의 작품이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3년 전이다. 2005년 11월 경기 용인의 이영 미술관에서 전 화백 신작전이 열리고 있었다. 아침 방송을 통해 우연히 관련 보도를 본 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방문을 결정한 뒤 버스를 타고 미술관을 방문했다. 전시회를 관람한 노 전 대통령은 ‘한려수도’라는 작품을 구매하길 남원출장샵 원했으나 사이즈가 너무 커 청와대에 걸 곳이 없었다. 서울출장샵 이에 노 전 대통령은 같은 그림을 다시 그려줄 것을 청했다. 그렇게 탄생한 작품이 미륵산과 남해안 풍경을 담은 가로 7m, 세로 2.8m의 1천호짜리 유화 ‘통영항’이다. 제작 기간 4개월을 거쳐 완성된 이 작품은 2006년 3월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 걸렸으나 이명박 정부 당시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옮겨지며 대중으로부터 멀어졌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지난해 중순께 다시 청와대로 귀환하면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전 화백은 살아생전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에게 그림을 팔았다는 이유로 ‘좌파 예술가’로 낙인찍힌 바람에 보수성향 지방자치단체장들로부터 각종 지원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알게 모르게 차별받았기 때문이다. 굳이 정치성향을 따지자면 전형적인 ‘경상도 보수’에 가까웠던 전 화백은 “대통령이 그림을 팔라는데 안 팔 화가가 어디 있겠느냐”고 푸념하고는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